北, 美에 `핵보유국 대우’ 요구”

북한은 6일 이뤄진 북ㆍ미 접촉에서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고 그에 상응하는 대우를 해 줄 것을 요구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8일 워싱턴발로 보도했다.

북한은 그러나 6자회담을 `군축회담’으로 해야 한다는 종전 주장은 제기하지 않았다.

북한은 지난 2월 10일 외무성 대변인 성명을 통해 핵무기보유를 선언했으나 미국에 직접 `핵보유국’임을 통보하고 상응하는 대우를 요구하기는 처음이다.

미국은 북한의 이런 요구가 핵무기 보유를 기정사실화하면서 동시에 향후 미국과의 교섭에서 더 많은 양보를 받아내려는 계산에 따른 것으로 보고 응하지 않을 태세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북ㆍ미관계소식통에 따르면 박길연 유엔주재 북한대사는 지난 6일 유엔 북한대표부를 방문한 조 디트러니 국무부 6자회담 대북협상특사에게 “우리를 핵보유국으로 대우해야 한다”고 확실히 말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대우’를 요구하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미국 정부와 워싱턴 외교가에서는 북한이 6자회담을 군축회담으로 변경하자는 종전 주장은 “포기한 것 같다”는 관측이 많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지난 5월 말 북한을 방문한 스탠퍼드 대학의 존 루이스 교수에 따르면 북한은 6자회담이 일방적으로 북한에 핵포기를 요구하는 구도라면서 한반도에서의 미국의 “핵위협”도 제거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핵보유국 대우’는 북한을 미국과 동등한 핵보유국으로 간주해 6자회담에서 군비관리문제를 협의하는 것을 의미하며 최종적으로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경우 미국도 주한미군을 감축하고 핵 선제공격 대상에서 (북한을) 제외하는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고 이 신문은 풀이했다.

미국 정부내에는 “북한이 파키스탄과 같은 대우를 요구하는 것”이라는 분석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파키스탄은 핵실험을 강행하고 핵기술을 확산시켰지만 9ㆍ11 테러 이후 대미(對美)관계는 오히려 강화됐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