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에 `평화체제 전환’ 용단 촉구

제4차 6자회담 기간 회담 내용에 대해 침묵을 지켜온 북한 언론매체가 처음으로 핵문제와 관련한 입장을 표명해 주목된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9일 개인필명의 논평을 통해 핵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미국의 용단을 촉구했다.

6자회담 이후 노동신문을 통해 북당국의 입장을 처음으로 드러낸 이번 논평은 이번 4차회담에서 중국측이 제시한 6개항의 공동성명 문건에 ‘한반도의 평화체제 구축 문제를 논의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는 보도와 맞물려 눈길을 끈다.

북한은 6자회담 직전인 지난달 22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평화체제 수립은 조선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도 반드시 거쳐가야 할 노정”이라고 평화체제 수립을 역설했다.

이날 논평은 “국제사회의 커다란 관심사로 되고 있는 조.미(북.미) 사이의 핵문제를 공정하게 해결하기 위해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바꾸는 것이 더는 미룰 수 없는 절박한 문제로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평화체제로 전환하게 되면 핵문제의 발생 근원으로 되고 있는 미국의 대조선(대북한) 적대시 정책과 핵위협이 없어지게 되며 그것은 자연히 비핵화 실현으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평화체제 수립 문제는 시대착오적인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버리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려는 의지가 미국에 있는가 여부에 달려 있다”면서 “미국은 냉전시대의 사고방식을 버리고 조선반도에서 냉전의 마지막 유물을 없애기 위한 실천적 대책을 취할 용단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논평은 나아가 “평화체제로 전환해 냉전의 마지막 유물을 청산하는 것은 조선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서뿐 아니라 동북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절실한 요구로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조선반도에서 정전은 조선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전제로 하여 이룩되었다”면서 “그러나 정전협정이 체결된 지 반세기가 넘도록 조선 문제가 해결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전적으로 미국의 부당한 대조선정책에 기인된다”고 지적했다.

논평은 “미국이 자유와 민주주의 간판으로 자신들의 남조선 강점정책을 합리화 해보려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라며 “오늘 남조선강점 미군은 조선반도에서 전쟁의 온상으로, 동북아시아와 나아가서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파괴하는 화근으로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