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북침책동은 위기 모면용’

북한 내각 기관지인 민주조선은 24일 “날로 노골화되는 미국의 북침전쟁 도발 책동은 심화되는 대내외적 위기를 모면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조선은 이날 개인필명의 논평을 통해 “지금 부시 행정부는 대외적으로 조미(북미) 핵대결과 이라크 침략에서 궁지에 빠진 데다 국내에서도 여러 가지 추문으로 막다른 궁지에 빠져 허우적거리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논평은 “미국 라이스 국무장관과 버시바우 주한 대사가 ‘범죄정권’이니 ‘위험한 정권’이니 하면서 중상모독하고 북에 대한 실질적인 억제력을 갖고 있다고 위협하는 것은 북침 선제공격이 불가피하다는 여론을 퍼뜨려 전쟁도발의 구실을 마련하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논평은 또 “협력적 자주국방의 간판을 내걸고 독자적인 전쟁수행능력을 갖추겠다고 공공연히 떠드는 남조선 군부당국도 미국의 북침전쟁 책동에 추종하여 섶을 지고 불 속에 뛰어드는 것과 같은 자살행위를 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