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무인잠수정 나포해 대동강에 전시”

북한이 미군 무인 잠수정을 나포해 평양 대동강변에 전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7일 인터넷 판을 통해 “함경남도 함흥 남부 앞바다에서 정찰임무 수행 중에 나포된 미군의 ’극소형 수중 무인정찰잠수정’이 올해 반미공동투쟁 월간(6.25-7.27)에 즈음해 최근 대동강변에 전시됐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어 “2005년 9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나포된 무인정찰잠수정을 보고 이것을 인민들에게 널리 공개하도록 했다”면서 “이 잠수정은 푸에블로호 바로 앞에 전시돼 사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이 미군의 무인 정찰잠수정을 나포했다는 것과 이 물체가 대동강에 전시됐다는 사실이 공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조선신보는 그러나 미군의 무인정찰 잠수정이 언제 나포됐는 지와 나포 경위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주한미군 관계자는 “미군 무인 잠수정이 나포됐다는 것은 처음 듣는 얘기로, 평소 상식으로는 주한미군이 그러한 잠수정을 운영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북한은 1968년 동해상에서 나포한 미군 첩보함 푸에블로호를 1999년 대동강변으로 옮겨 주민들의 ’반미 교육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한편 조선신보는 “조선(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유엔 안보리 결의 채택을 주도한 미국에 대해 평양시민들의 적대 감정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며 “올해 반미투쟁월간에 ’반미교양의 거점’인 푸에블로호를 참관한 주민은 지난해보다 크게 많은 하루평균 1천∼1천500여 명에 달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