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대학생 15년 노동교화형 가혹…즉각석방해야”

미국 정부는 16일(현지시간) 북한이 억류 중인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21)에게 ‘15년 노동교화형’을 선고한 데 대해 북한이 미국 시민을 ‘정치적 볼모’로 삼고 있다며, 즉각 사면 석방을 촉구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당국이 억류 중인 미국 시민을 정치적 선전을 위한 ‘볼모’로 삼으려는 사실이 갈수록 분명해지고 있다”면서 “북한이 웜비어 씨를 체포하고 구금한 이유로 제시한 혐의는 미국이나 대부분의 다른 나라에서 체포나 구금으로 이어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니스트 대변인은 “웜비어 씨가 형사재판 절차를 거친 만큼, 미국은 북한 당국에 그를 특별 사면해 즉각 석방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이번 선고가 지나치게 가혹하다고 본다”면서 “억류된 미국 시민들을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지 않는다는 북한의 공식주장에도, 이 같은 공개적 사례를 보면 북한은 정확히 그런 행동을 하고 있음이 갈수록 분명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토너 부대변인은 “웜비어가 형사재판 과정을 밟고 있다면 북한은 그를 특별사면하고,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즉각 사면해줄 것을 촉구한다”며 “아울러 국무부는 미국 시민들이 북한을 여행하지 말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윔비어에 대해 15년 노동교화형을 일방적으로 선고했다. 웜비어는 지난 1월 북한 내 숙소인 호텔 제한구역에서 선전물을 훔쳐 북한 형법 60조에서 규정된 ‘국가전복음모죄’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