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대북압박 수위 높이면 강력한 자위적조치 취할 것”

북한은 27일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정치군사적 압박의 수위를 계속 높인다면 “이전보다 더 강력한 자위적 조치들이 취해질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힘의 정책으로 얻을 것은 수치와 파멸뿐’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한미연합 군사연습이 얼마 전에 전부 끝났다며 “박근혜 일당도 미국의 주변을 맴돌면서 동족 상쟁의 비극을 몰아오려고 날뛰는 것이 머저리 짓이라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이어 한미연합 군사훈련인 ‘키 리졸브’ 및 ‘독수리’ 연습의 결과로 “조선(한)반도 정세는 수습하기 어려운 파국적 상태에 빠져들었다”면서 “격화된 긴장상태가 1년 내내 지속되고 더욱 악화될 수 있는 심상치 않은 환경이 조성됐다”고 주장했다.

특히 신문은 “앞으로 진행될 또 다른 한미 군사연습들이 전쟁 발화점으로 될 수도 있다”고 위협한 뒤 “총체적으로 조선반도는 우발적 충돌에도 쉽게 핵전쟁이 폭발할 수 있는 최악의 전쟁접경 상태에 놓여 있다”고 했다.

신문은 또 오늘날 한반도가 미국의 ‘힘의 정책’의 기본무대 및 시험장으로 되고 있다며 “지금 미국은 우리의 ‘위협’을 걸고 들면서 일본에 구축함을 추가로 배치하려 하는 등 무력증강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자위적 힘으로 맞서나갈 때 미국의 힘의 정책을 총파산으로 몰아갈 수 있다”라며 “미국이 핵 전쟁소동에 계속 매달리는 조건에서 그에 대처한 우리의 정치군사적 공세는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동신문은 이날 ‘선제타격은 자멸을 촉진할 것이다’란 제목의 또 다른 논평에서는 미국 등의 북한 무인기 침투 대응태세 논의는 선제공격 구실을 만들자는 것이라며 “미국이 추진하는 미사일방어체계 수립책동은 실지에 있어서 미사일 선제타격을 노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의 자위적인 로켓 발사훈련은 앞으로 계속 진행될 것”이라며 “선제타격은 미국만의 독점물이 아니다”라고 경고했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