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금융제재는 6자회담 걸림돌” 재확인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17일 “미국이 진실로 6자회담의 재개를 바란다면 회담재개의 부정적 요인인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제재부터 해제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제재와 압력은 6자회담 재개의 차단물’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반공화국 금융제재는 우리를 질식시키려는 제도 말살 행위이며 상호존중과 공존을 전제로 한 6자회담 공동성명의 취지에도 어긋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미국이 실제로 회담 재개를 바란다면 그것을 방해하는 장애물을 제거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며 “차단봉을 가로지른 장본인이 먼저 제할 바를 하는 것이 옳은 처사로 되고 그것이 곧 회담을 위한 실천적인 조치로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논평은 특히 “미국의 대조선 금융제재는 6자회담과 직접 연결된 문제로서 우리가 제재를 받으면서까지 우리에 대한 고립압살을 추구하는 상대와 마주앉아 핵문제를 논의한다는 것은 있을 없는 일”이라며 6자회담과 금융제재는 별개라는 미국의 입장을 반박했다.

이어 “미 행정부의 공식 인물들이 ‘미국은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노력 중’이라는 등 우리가 회담의 진전을 방해하고 있다는 여론을 내돌리고 있다”며 “부당한 제재와 압력의 방법으로 6자회담에 빗장을 지르고 회담 지연의 책임을 우리 공화국에 넘겨 씌우는 미국의 책동은 비열하기 그지없다 비난했다.

아울러 ”부시 행정부가 대북 비방전으로 되돌아간 것이나, 대북 금융제재에 대한 고위급 대화를 배제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한 지난 4일자 미국 뉴욕타임스의 논평을 예로 들어 ”최근 국제사회는 미국의 강압적인 정책이 다른 나라들의 핵문제 해결과정에 역효과를 가져오고 있으며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데 응당한 주의를 돌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논평은 ”미국이 우리 나라에 대한 제재를 해제하려 하지 않고 압력과 위협 공갈의 도수를 더욱 높이는 한 우리의 대응조치는 더욱 강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