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경제봉쇄는 제도전복 전략”

“경제봉쇄는 다른 나라에 대한 침략과 약탈의 도구이자 정치ㆍ군사적 지배 실현의 중요한 수단이다.”

1일 북한의 계간지 ’경제연구’ 2005년 2호는 “오늘 우리 공화국(북)에 대한 미제의 반공화국 고립ㆍ압살 책동이 극도에 이르고 있다”며 최근 미국의 대북 경제제재 움직임을 비판했다.

잡지는 먼저 경제봉쇄를 “일정한 나라 또는 지역을 경제적으로 질식시키기 위해 그와 경제적 관계를 막으며 다른 나라들도 그렇게 할 것을 강요하는 제국주의 국가의 침략적인 대외 경제정책”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미제는 우리 나라에 대한 경제제재와 봉쇄책동에 매달려왔으며 새 세기에 들어 그 도수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면서 “미제가 정치적 압력, 군사적 위협과 함께 경제봉쇄 책동을 강화하는 것은 무엇보다 조선반도(한반도)가 저들의 세계제패 야망 실현을 위한 전략적 요충지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또 “미제는 반제 자주적 입장이 그 어느 나라보다 강한 우리 공화국을 가장 위험한 존재로 여기고 있다”며 “세계 사회주의 시장의 붕괴와 심각한 자연재해의 후과(부정적인 결과)로 나라의 경제건설에서 일정한 난관이 조성된 것을 기화로 어떻게든 저들의 대조선 지배야망을 실현하려고 발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북한의 ’자위적 국방력’과 정면으로 대결하기 보다 경제봉쇄를 통해 직접적인 손해를 입지 않으면서 대외 경제거래를 차단, 북한을 ’국제적 포위망’으로 고립ㆍ질식시키려는 전략을 쓰고 있다는 주장이다.

특히 미국은 경제봉쇄를 통해 북한의 사회주의 제도 전복을 꾀하고 있다며 “미제가 벌이는 경제제재, 봉쇄책동은 어디까지나 저들의 정치ㆍ군사적 목적 달성을 위한 수단에 지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잡지는 “미제가 단순히 우리에게서 일정한 정치적 양보를 받아내거나 경제적 이익을 얻으려는 것이 아니라 철저히 선군(先軍)정치의 강력한 물질적 기초를 허물어버리려 한다”면서 이를 “내부에 경제위기를 조성하고 우리를 질식시키려는 전략적 기도”라고 거듭 비판했다.

나아가 최근 미국의 대북 경제봉쇄 움직임은 ▲주요 전략물자를 중심으로 한 부분봉쇄가 아닌 일반물품까지 포함하는 전면봉쇄 ▲자본주의와 사회주의 격차 확대가 아닌 북한에 대한 지명(指名) 봉쇄 ▲법률ㆍ경제적 수단 뿐 아니라 군사적 수단까지 동원한 총동원 봉쇄라는 특징이 있다고 설명했다.

잡지는 끝으로 “미제의 대조선(對北) 경제봉쇄 책동을 짓 부수는 위력한(강력한) 무기는 우리 당이 제시한 독창적인 선군시대 경제건설 노선”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