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軍 주둔 계속되면 전면전쟁 각오해야 할 것”

북한이 7일 미군이 남한에 주둔하는 한 한반도 핵 문제 해결은 이뤄질 수 없다고 대남 강경발언을 쏟아냈다.


이날 북한 외무성은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군의 남조선 강점은 우리에 대한 미국의 적대시 정책의 최대 표현”이라면서 “미국의 적대시 정책이 계속되는 한 우리는 핵 억제력을 유지·강화할 수밖에 없으며 조선반도 핵 문제의 해결은 그만큼 요원해질 것”이라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이어 “미군이 남조선을 강점한 때로부터 67년이 지났는데, 미국이 남조선에 미군을 계속 주둔시키려면 우리의 전면 전쟁 맛을 한 번 볼 각오를 해야 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대변인은 남한에 주둔중인 미군에 대한 비난을 쏟아내면서 “미군의 성격과 역할은 중국과 러시아를 견제하고 지역의 군사적 패권을 쥐기 위한 미국의 전략을 실현하는 최전방 무력으로 변화돼가고 있으며, 이는 동북아와 세계 평화·안정을 위협하는 악성 종양으로 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이 우리와의 평화협정 체결을 한사코 반대하는 것도 우리를 적으로 계속 남겨둬 미군의 남조선 강점을 영구화하기 위한 명분을 유지하려는데 목적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