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日의 대북 적대정책 계속”

북한 노동신문은 30일 “시대는 전진하고 있으나 그에 등을 돌리고 역사의 흐름을 멈춰 세우려는 자들의 책동은 계속되고 있다”며 한반도 정세 호전 속에서도 미국과 일본의 대북 적대정책이 지속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는 반역사적 행위’라는 제목의 국제정세 개관에서 “일본의 우익 반동세력들은 우리 나라의 공명정대하고 적극적인 노력에 의해 북남관계의 발전과 조선반도 평화보장을 위한 일련의 긍정적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는 데 대해 몹시 배 아파하며 그것을 가로막기 위해 온갖 유치하고 비열한 짓을 다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대북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에 대한 반대, 대북 경제제재 연장, 미.일 합동군사훈련 실시 등을 일본의 “대조선(對北) 적대시 정책 강화” 사례로 들었다.

노동신문은 미국에 대해서도 “새 세대 무기개발 책동이 더욱 엄중성을 띠는 것은 그것이 우리 나라를 비롯한 반제자주적인 나라들을 겨냥해 감행되고 있는 것”이라며 “미 호전세력들은 마치 우리 나라와 이란 등 나라들에 의해 자국의 안전이 위협당하고 있는 듯 표방하면서 대량살육무기 개발 책동을 정당화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특히 “미국의 한 군사전문가…새 세대 무기개발 계획이 조선을 비롯한 몇몇 나라들의 ’핵 발사대’를 선제 타격하는 데 있다 공개적으로 말했다”며 이는 “미국이 여전히 우리 나라에 대한 적대시 압살 정책을 버리지 않고 있다는 것을 실증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