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日동맹 지렛대로 日 헌법개악’

일본이 미.일 군사동맹을 이용해 평화헌법을 개악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북한 평양방송이 29일 주장했다.

평양방송은 이날 대담을 통해 “일본이 육상 자위대와 미 육군의 일체화를 실현하기 위한 심상치 않은 군사적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현행 헌법을 개악해 해외침략을 합법화하는 것은 가까운 시일 안에 있게 될 확정적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방송은 ’심상치 않은 군사적 움직임’으로 반테러 명분 하에 자위대의 신속대응부대 사령부를 주일미군 주둔지인 가나가와(神奈川)현 자마(座間)기지에 설치하는 계획을 지적하면서 “신속대응부대는 일본 자위대의 해외파병을 위한 별동대이고 그 사령부는 해외파병의 지휘부인 셈”이라고 비판했다.

또 “일본의 해상 자위대와 미 해군기지(도쿄 요코다) 공동 사용은 이미 실현된 상태”라며 “일본이 육해공 자위대와 미군의 일체화를 실현하기 위해 성급하게 나선 것은 정말 위험한 군사적 움직임”이라고 강조했다.

미.일 공동 미사일방어(MD)체제에 대해서도 “일본은 미국의 미사일방위체계 개발에 적극 가담함으로써 최첨단 미사일 개발기술을 획득했다”면서 “일본은 미국과 군사동맹을 강화하고 미국의 반테러전에 적극 편승하는 것을 해외침략을 위한 유일한 출로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방송은 이어 “일.미 군사동맹이라는 전쟁 지렛대에 의거, 미국의 비호 하에 조선 재침 야망을 실현하고 대동아공영권의 옛 꿈을 기어이 이뤄 보려는 것이 일본의 해외침략 기본 전략”이라며 “우리 군대와 인민은 일본을 예리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