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日군사협력 동북아정세 긴장시켜”

북한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9일 미국과 일본의 군사협력 강화를 동북아지역 정세를 고도로 긴장시키는 심각한 사태라고 지적했다.

민주조선은 이날 개인필명 논평을 통해 “미국과 일본은 최신형 미사일 순양함을 일본에 배치키로 하는 등 그 누구의 ’군사적 위협’에 대해 떠들어대면서 일본을 포함한 동북아시아 지역에 선제공격 수단들을 대대적으로 끌어들이고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미국은 일본을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과 아시아태평양 지배전략 실현의 돌격대로 내세우기 위해, 일본은 군국주의 해외침략 정책 실현을 위해 군사적 공모결탁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며 “특히 일본은 이 기회에 군국주의 해외침략 정책 실현에서 획기적인 전진을 이룩해보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일본이 미국을 등에 업고 또다시 침략의 검은 구름을 몰아오고 있는 것은 주변 국가들과 아시아 인민들의 깊은 우려와 경계를 자아내고 있다”며 “일본반동들은 주변국가들의 신경을 자극하는 짓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