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核 억제력 기초해 강성국가 건설할 것”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우리는 자위적인 핵 억제력에 기초해 우주개발과 핵동력공업 발전을 추진해 강성국가를 보란 듯이 건설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은 6일 전했다.


대변인은 지난 3일 발표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공동성명’은 상임이사국들이 공정성을 떠나 9· 19 공동성명의 동시행동원칙에도 맞지 않고 미국의 강도적 요구만 일방적으로 받아 외운데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변인은 “세상에서 핵시험을 제일 많이 하고 핵무기도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 나라들이 바로 안보리 상임이사국들”이라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핵무기전파방지조약의 이행을 검토하는 마당에 상임이사국들이 저들의 핵무기 독점을 영구화하기 위해 회의의 이목을 딴 데로 돌려 핵군축 의무리행을 회피하려는데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핵군축 의무를 놓고 더 이상 말재간이나 눈속임 장단에 매여달리지 말라”면서 “자위적은 핵억제력에 기초하여 나라의 자주권을 억척같이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