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核 선제타격’ 발언에 “진짜 전쟁맛 볼 것”

북한은 8일 정승조 합참의장이 북한의 핵사용 임박 징후 포착 시 ‘선제타격’을 할 수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 “진짜 불 맛, 진짜 전쟁 맛이 어떤지, 우리 군대의 ‘단숨에’ 공격정신이 어떤 것인지 몸서리치게 체험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논평을 통해 “증오와 격분에 앞서 가소로움을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아무리 동족에 대한 적대의식과 전쟁광증에 환장이 됐다 한들 이렇게까지 무지스러울 수 있겠는가”라며 “남조선 괴뢰들은 아직도 우리를 몰라도 너무도 모르는 동시에 저들의 몸값 역시 가늠할 줄 모른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전쟁폭언을 일삼는 극악한 민족반역의 무리들과는 더이상 말이 통할 수 없다는 것이 너무도 응당한 것”이라며 “정승조를 비롯한 역적배들이 걸고든 우리의 자위적전쟁억제력은 우리 공화국의 최고이익을 지키고 나라와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을 고수하기 위한 평화수호의 보검”이라고 강변했다.

한편 정승조 합참의장은 지난 6일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북한 3차 핵실험에 대한 선제타격은 현재로선 적용되지 않는다”라면서도 “적(북한군)이 핵무기를 사용하고자 하는 징후를 보일 때는 그것을 사전에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이때) 자위권적인 차원에서 선제타격을 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