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核해결 美적대정책 변화에 달려”

북한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을 전쟁선포로 간주한다는 점을 재확인한 뒤, 북핵 문제의 해결은 압력과 제재만을 추구하는 부시 미국 행정부의 대북 적대시 정책의 변화 여부에 달려 있다고 주장했다.

리 철 주스위스 북한대사는 16일 제네바 국제회의센터에서 개막된 제115차 국제의회연맹(IPU) 총회 제1위원회 회의에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자격으로 행한 연설에서 “우리는 미국의 강요로 채택된 유엔 안보리의 제재 결의안을 거부한다”며 그 같이 밝혔다.

리 대사는 “6자회담에서 오랜 논의와 협상 끝에 2005년 9월 공동성명이 합의됐으나 그 직후 미국은 조선(북한)에 대한 일방적인 금융제재를 강행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그는 “현 미국 행정부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은 오로지 조선의 고립 및 파괴로 특징지워질 수 있으며, 대화와 협상을 하겠다는 미 행정부의 주장은 적대시 정책을 달성하기 위한 연막에 다름이 아니었다”면서 “미국의 핵 위협, 제재, 압력이 계속 강화됨에 따라, 조선은 다시금 핵억제력을 강화하기 위한 필수적인 절차인 핵 실험을 하도록 강요받았다”고 주장했다.

리 대사는 “조선은 책임있는 핵무기 보유국으로서 핵비확산 분야에서 국제적 의무를 성실하게 이행해 나갈 것이며,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고 전세계적인 핵 무장해제 및 핵무기의 종국적인 철폐를 달성하고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한 뒤, “왜 조선이라는 작은 나라가 어쩔 수 없이 핵 억제력을 보유하고 핵실험을 하게 됐는 지에 관해 공정하고 객관적인 이해를 갖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1994년 제네바합의와 2000년 올브라이트 당시 국무장관의 평양 방문 사실 등을 언급, “제네바합의 이행과정에서 두 나라간의 해빙이 시작됐다”고 말한 뒤, 대북 핵선제타격 가능성 거론 등 그후 들어선 부시 행정부의 대북 적대시 정책이 북한의 핵실험으로까지 이어지게 했다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