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核장사’ 감행 확인됐다

▲ 북한 핵물질 수출 경위 <출처:동아닷컴>

북한이 리비아에 핵물질인 6불화우라늄(UF6)을 상업적 목적으로 판매했다는 결정적 증거를 미국이 확보한 것으로 드러났다.

북한이 핵물질인 6불화우라늄을 리비아에 수출했으며 양국 간에 대금결제까지 이뤄졌다는 내용의 극비정보를 미국이 지난달 초순 한국 정부에 전달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동아일보가 25일 보도했다.

일부 미국 언론에서 북한이 리비아에 핵물질을 수출한 흔적을 발견했다는 보도는 있었으나 구체적인 거래 내역까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신문은 24일 정부 고위 당국자가 “미국은 마이클 그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선임보좌관이 지난달 2일 한국을 방문해 ‘북한이 파키스탄 밀거래 조직을 통해 리비아에 1.8t의 6불화우라늄을 팔았다’고 설명한 직후 ‘별도채널’을 통해 구체적인 거래내용을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별도로 자금이체 시점이 북한–>파키스탄 핵 밀거래 조직–>리비아로 이어지는 핵물질 수출시기와 일치하고, 리비아는 북한이 인도한 물건(핵물질 장비 도면 등)에 ‘상응하는 수준의 금액’을 송금했다고 한국 정부에 설명했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이어 “미국의 설명에 의하면 6불화우라늄이 최종 핵연료가 이닌 중간단계 핵물질이란 점에서 단위가격은 높지 않았지만, 북한과 리비아의 평상시 교역규모로 볼 때 ‘통상적 거래’로 이해할 수 없는 액수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미국은 리비아의 대북 송금시점과 ‘상응하는 금액’이 전달됐다는 사실 외에 송금 및 수령에 사용된 은행명, 계좌주 이름, 송금 횟수 등 다른 정보는 전달하지 않았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지난달 2일 뉴욕타임즈의 “북한이 리비아에 핵물질을 팔았다”는 보도로 시작된, 북한의 6불화우라늄 수출에 대한 논란은, 최근 워싱턴 포스턴지가 “북한 리비아 핵 수출 보도는 미국의 정보조작”이라고 주장하여, 그 사실여부가 더욱 주목됐었다. 이런 논란은 미국이 자국에게 유리한 국면을 조성하기 위해 우방국에게 허위 정보를 제공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핵물질의 상업적 거래는 그동안 북한이 천명해 온 ‘미국의 적대시 정책에 대한 핵 억지력(자위수단)확보’라는 주장과 배치되는 것으로, 북한이 1990년대 이후 남북한 및 국제사회와 약속한 세 가지 비핵화 합의를 모조리 위반한 셈이다.

‘핵물질의 해외 유출’은 미국이 암묵적으로 그어 놓은 금지선(red line)을 넘는 일로 향후 미국의 대응이 주목된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6불화우라늄(UF6)=우라늄 원관을 가공해 핵무기 원료인 농축우라늄을 만드는 과정에서 생기는 중간 물질로 우라늄을 6개의 불소와 화합하면 휘발성 액체가 만들어진다. 농축우라늄 제조 목적 외에는 생산하지 않고 있음.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