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核불능화 이번주 착수”…美 “核 확산문제 논의”

북한은 29일부터 이틀간 일정으로 판문점 남측구역 ‘평화의 집’에서 개막한 제3차 6자회담 경제·에너지 실무그룹 회의에서 내달 1일부터 핵시설 불능화 조치를 개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교통상부 임성남 북핵기획단장은 이날 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기본적인 입장은 11월 1일부터 불능화조치를 개시해 나가고, ‘2·13 합의’에 따라 다른 5자도 약속된 경제·에너지 지원을 적시에 제공해주길 바란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실무그룹회의 의장을 맡은 임 단장은 “’10·3 합의’에 따라 북한의 불능화 및 신고조치에 상응해 지원할 경제·에너지의 구체적인 내역과 지원방식 등에 관한 협의를 했다”며 “관련 전문가들이 북측이 제공한 지원요청 품목목록에 대해 기술적이고 실무적인 논의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북측이 제시한 품목목록과 관련해서 임 단장은 “북한의 발전시설 개보수와 관련된 품목들로 구체적으로 철강제품들이 많이 포함됐다”며 “북측이 요구하는 용도 확인, 국제시장에서 구입 가능여부 등을 전문가들이 협의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북한 불능화조치에 상응해 지원키로 한 중유의 기준마련에 대해 “중유의 품질과 가격이 차이가 크기 때문에 방향을 정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실무회의 참가국들은 6자회담 ‘2·3 합의’와 ’10·3 합의’에 따라 북한이 연말까지 3개의 영변 핵시설을 불능화하고 모든 핵프로그램을 신고할 경우 그에 대한 상응조치로 중유 100만t 상당(이미 전달된 10만t 중유 포함)의 경제·에너지의 지원 세부내역에 관해 협의를 진행했다.

한편, 북핵 6자회담 미국 수석대표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내달 1일부터 착수하는 영변 핵시설의 불능화 작업 절차에 관해 북한과 거의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혔다고 교도 통신이 30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힐 차관보는 전날(현지시간) 일리노이주 록포드에서 강연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핵불능화 절차와 관련해 이것을 하자는 등 옥신각신하는 상태에선 벗어났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29일 힐 차관보가 31일께 베이징에서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을 만나 확산문제를 포함한 현안들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매코맥 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힐 차관보와 김 부상이 만날 경우, 북핵 2단계 합의 이행방안을 논의할 것이며 북함의 핵 확산문제도 협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힐 차관보와 김 부상의 베이징 회동에서 잇따라 제기되고 있는 북한-시리아간 핵협력 의혹 문제가 본격 논의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