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核무기 보유는 민족의 이익”

북한의 조선반핵평화위원회는 29일 북한의 핵무기 보유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최선의 선택이며 민족의 이익이라고 주장했다.

조선반핵평화위원회는 이날 미국의 핵추진 잠수함의 진해 정박을 비난하는 대변인 담화를 통해 “지금 미국과 그 추종세력은 우리(북)가 핵무기를 포기하면 조선반도의 비핵화가 실현될 것처럼 떠들고 있지만 그것은 흑백을 뒤집는 억지주장”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담화는 “우리가 핵무기를 가지고 있지 않을 때도 핵으로 비핵국가인 우리 공화국을 심히 위협하면서 침략의 기회를 노려온 미국이 핵을 포기한다고 하여 핵으로 우리를 공격하지 않으리라는 담보는 없다”고 지적했다.

또 “미국의 핵포기 주장은 우리를 무장해제시키고 사회주의 제도를 없애버리려는 불순한 목적에서 출발하고 있다”면서 “조선반도의 비핵화는 미국이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포기하고 핵위협을 가하지 않을 때 실현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담화는 특히 미국이 북한을 ‘악의 축’으로 지정하는 등 북한의 최고이익을 위협했다며 “우리는 미국의 날로 증대되는 핵 공갈과 대조선 압살정책에 대처해 핵무기전파방지조약(NPT)에서 탈퇴하지 않으면 안됐고 자위를 위해 핵 억제력을 가지게 됐으며 앞으로도 핵무기고를 늘려 나갈 수밖에 없게 됐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