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核검증전 ‘IMF·ADB 가입 美보장’ 요구”

북한은 미국과의 핵 검증 협상 과정에서 미국 측에 국제금융기구 가입을 담보해 달라고 요구해 온 것으로 밝혀졌다.

RFA는 최근 평양을 방문했던 워싱턴의 북한 전문가의 말을 인용 “북한은 핵 검증 협상 과정에서 (북한이) 국제통화기금(IMF)과 아시아개발은행(ADB)에 가입할 수 있도록 미국 측이 확실한 약속을 해줄 것을 핵 검증 동의에 대한 담보로 요구했다”고 17일(현지시각) 전했다.

이 전문가는 이러한 북한 측의 요구는 “ADB로부터 이자부담 없이 값싼 자금을 빌려 쓸 수 있기 때문에 ADB가입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북한은 지난 93년 ADB 가입 신청서를 처음 제출했고, 한국 정부도 ‘북한의 ADB 가입을 반대하지는 않는다’는 입장을 취했지만 ADB의 최대 지분을 갖고 있는 미국은 북한이 테러지원국에서 해제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북한을 ADB에 가입시키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반대해 무산된 바 있다.

이에 대해 일본도 일본인 납치자문제 해결 없이는 북한을 ADB에 가입시켜서는 안 된다는 입장으로 북한의 ADB 가입에는 부정적이라고 전문가는 말했다.

이어 “북한은 또 IMF 가입을 위해 미국이 지원해줄 것도 요청했다”며 “북한이 각종 국가 및 사회 통계 자료를 갖고 있지 않아서 IMF 가입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IMF 측의 북한 가입 불가 이유를 미국은 북한에 설명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이에 대해 북한은 “오는 10월 유엔이 주관하는 북한 주민들의 인구조사가 실시된다는 점을 상기시키면서 미국 측에 대해 IMF 가입 지원을 요구해 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미국 측은 “중요한 것은 핵의 검증이며 이 검증 절차에 따라 북한이 테러지원국에서 해제되고 그 이후 북한의 국제기구 가입은 다뤄질 수 있는 문제”라는 분명한 입장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 전문가는 “북한은 부시 대통령이 최근 한국 방문에서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의 인권문제를 거론한 것에 대해서도 불쾌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북한인권 문제 제기)을 기회로 북한이 부시 행정부와는 핵 신고 선에서 핵 협상을 마무리 짓고 다음 행정부에서 다른 해결 방안을 모색해가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