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朴정부, 세월호’ 참사 선거미칠 악영향만 생각” 주장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0일 남한의 6·4지방선거에서 박근혜 정권을 심판하는 것이 남한의 민심이라고 주장하며 닷새 앞으로 다가온 선거개입을 더욱더 노골화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첫 번째 해체 대상은 반역정권’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4월 중순으로 말하면 지방자치제 선거를 앞두고 여야세력 사이의 치열한 경쟁이 한창이던 때이다”면서 “선거에만 눈이 벌개 돌아치던 박근혜 일당에게 먼저 떠오른 것은 이 대형사고가 선거정국에 미칠 악영향이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이어 “그들은 여객선 침몰사고를 수 백 명의 생명을 건지느냐 마느냐하는 사람들의 운명문제로가 아니라 선거판을 뒤흔드는 공교로운 사건으로 밖에 보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또한 “세월호 참사는 박근혜 정권의 총체적인 부실과 어처구니없는 망동이 빚어낸 집단대학살 만행이다”면서 “괴뢰집권 세력의 해양경찰 해체 움직임은 ‘민중의 요구와 동떨어진 파렴치한 책임전가 놀음’이라는 각계의 비판을 자아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방자치단체 선거를 앞둔 지금 남조선 인민들은 근로대중의 생명을 무자비하게 짓밟는 패륜패덕의 야만들, 돈과 권력에 환장한 박근혜 패당을 첫 번째로 징벌하겠다고 이를 갈고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지난 21일 “반역 패당에게 두 번 다시 속지 말아야 한다” “반역 패당에게 또다시 기만 당하면 고통과 죽음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지방선거 개입을 노골화며 남남갈등을 부추겨 오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