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朴대통령 현충일 추념사 전쟁 부르는 ‘악담’

북한 노동신문이 지난 6일 박근혜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와 관련 “대결과 전쟁을 부르는 분별없는 악담”이라며 원색적으로 실명비난했다.

9일 신문은 “남북관계 파괴책동은 스스로 파멸을 앞당기는 어리석은 행위”라는 글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우리의(북한) 자위적 국방력 강화조치를 비난했다”면서 “대화와 협력은 박근혜와 같이 동족에 대한 악담질로 하는 것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지난 2년 남짓한 기간의 (박대통령)언행이나 오늘(현충일)의 행실을 놓고 볼 때 명백한 것은 남북관계를 대함에 있어서 우리를(북한) 화해와 단합을 이룩하여야 할 동족으로가 아니라 대결과 전쟁의 대상으로 여기고 있다”며 “엄중시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은 그 누구의 ‘핵무장 포기’를 떠드는 박근혜의 음흉한 속심”이라고 강변했다.

또 “우리의 병진노선과 자위력 강화조치에 대해 악담질을 늘어놓는 것은 외세를 등에 업고서라도 골수에 배긴 ‘체제통일’ 야망을 실현해보겠다는 것”이라며 “얼마 후에 있게 될 미국행각과 결코 무관하지 않다”고 비난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6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현충일 추념식에서 “북한은 세계 모든 나라가 우려하고 반대하는 핵무장을 포기하고 하루속히 대화와 협력의 장으로 나와 우리와 함께 공동 번영의 길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촉구한 바 있다.

소셜공유
Avatar
북한 경제 IT 석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