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朴대통령 ‘천안함 추모사’ 비난 “주제넘는…”

북한이 27일 박근혜 대통령의 ‘천안함 용사 3주기’ 추모사에 대해 “용납할 수 없는 엄중한 도발이고 주제넘은 도전”이라며 비난하고 나섰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천안호 사건 3년을 계기로 남조선 일대 반공화국 대결 소동이 광란적으로 벌어지는 가운데 26일 대전 현충원에서 진행된 그 무슨 ‘추모식’이라는 데서 청와대 안방주인이 ‘추모사’라는 것을 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대변인은 “천안호 사건으로 말하면 동족대결과 북침전쟁 책동에 미쳐 날뛴 리명박 패당에 의해 조작된 극악무도한 특대형 모략극으로 이미 진상이 드러났다”며 북한과 관련이 없다는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했다.


대변인은 박 대통령을 겨냥해 “청와대 안방주인이 그런 모략사건을 그대로 되받아 대결광란극을 벌이는 것도 문제”라며 “‘핵을 머리에 이고 살 수 없다’느니 뭐니 하며 선임자(이명박 대통령)를 본따 떠들어댔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이것은 현 정권이 리명박 정권과 다를 바 없는 대결 정권이라는 것을 실증해주는 것”이라며 “청와대 안방주인은 안보와 평화를 위협하는 것이 북의 핵인지 미국 핵인지 똑바로 알고 발언을 주의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지난 26일 박근혜 대통령은 추모사에서 “핵무기와 미사일, 도발과 위협을 스스로 내려놓고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변하는 것만이 북한이 생존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며 북한의 변화를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