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朴대통령 연일 원색비난…”사대매국 치맛바람”

북한 노동신문이 16일 박근혜 대통령이 아시아 순방에서 ‘북핵 반대’와 ‘원칙적 대북정책’을 강조한 것에 대해 “동족을 고립 압살하기 위한 반역적 넉두리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신문은 이날 “사대매국, 북침전쟁행각의 치맛바람”이라는 글을 통해 “그는(박근혜 대통령) 동남아시아 행각(순방)중 어느 한 일간지와의 회견에서 ‘북한의 핵개발 등 도발에는 단호히 대응’ 하겠다고 하면서 국제사회가 ‘북이 핵을 포기’하도록 ‘한목소리로 일관된 신호’를 보내야 한다고 떠들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나중에는 우리 공화국의 현실을 심히 외곡(왜곡)하면서 ‘핵개발’이니 뭐니 하고 우리의 전략적 노선을 또다시 악의에 차서 헐뜯었다”면서 “핵포기를 운운하고 우리의 정책노선까지 시비질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괴뢰집권자는 ‘북의 핵개발 등 도발’에 대한 그 무슨 ‘단호한 대응’에 대해 떠벌임으로써 북남관계의 운명은 안중에도 없이 외세와 야합하여 우리와 한사코 엇설 흉악한 속심을 여지없이 드러냈다”면서 “박근혜는 ‘신뢰’의 간판을 내건 동족대결 광고가 이미 색바랜 오물로 낙인찍혀 그 누구도 유혹시킬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14일에도 이와 관련 “외세의존이 북남관계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동족사이의 불신과 대결을 격화시키고 대화와 협력에 엄중한 장애를 조성한다는 것은 역사가 보여줬다”면서 “외세와의 공조를 강화하며 반공화국대결소동에 더욱 미쳐 날뛰고 있다”고 비난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