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朴대통령 연설 트집잡아 “이산가족 상봉 위태” 엄포

북한이 28일 있었던 박근혜 대통령의 제70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 대해 ‘극악한 대결망동’ ‘악담질’ ‘얼빠진 소리’ 등과 같은 막말을 써가며 맹비난하면서 이산가족 상봉도 위태로워질 수 있다고 밝혔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9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남조선집권자가 밖에 나가 동족을 물고 뜯는 온갖 험담을 해대는 못된 악습을 버리지 못하고 유엔 무대에서 또 다시 동족대결 망발을 늘어놓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조평통 대변인은 박 대통령을 겨냥해 “우리의 존엄과 체제를 헐뜯다 못해 평화통일의 미명 하에 외세를 등에 업고 흡수통일을 실현해보려는 야망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면서 “이 땅에 전쟁을 불러오고 자멸을 초래하는 얼간망둥이짓”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또 “이것은 우리에 대한 용납할 수 없는 도발이며 어렵게 마련된 북남관계 개선 분위기를 망쳐놓는 극악한 대결망동”이라면서 “이미 남조선 당국자들이 앞뒤를 가리지 않고 분별없이 내뱉은 언행 때문에 값을 톡톡히 치르게 될 것이라는 점을 엄중히 경고했다”고 강변했다.

이어 그는 “남조선당국의 무분별한 대결소동으로 북남관계는 물론 모처럼 추진되고 있는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도 살 얼음장 같은 위태로운 상태에 놓여있다”면서 “지금처럼 대결 악담을 늘어놓는다면 판이 완전히 깨질 수도 있다는 것이 내외여론의 일치한 목소리”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각)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0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이 핵개발을 비롯한 도발을 강행하는 것은 세계와 유엔이 추구하는 인류평화의 가치를 훼손하는 것이 될 것”이라면서 “북한은 추가도발보다 개혁과 개방으로 주민들이 어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