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朴대통령에 ‘공개질문장’…”평화냐 전쟁이냐”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3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남북관계는 전적으로 박 대통령의 태도에 달렸다며 “평화통일을 바라는가, 전쟁을 바라는가 대답해야 한다”며 ‘공개질문장’ 발표했다. 

조평통은 이날 ‘박근혜에게 보내는 공개질문장’에서 평화통일과 전쟁 중 무엇을 바라는지, 오는 8월 예정된 한미군사훈련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중단 용의가 있는지, 5·24조치 철회 생각이 있는지, 서해 평화수역 조성 의향이 있는지 등 10개 질문에 박 대통령이 대답할 것을 요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조평통은 이어 “진실로 북남 사이에 신뢰를 도모하고 평화통일의 문을 열어나가려는 입장이라면 북측의 질문에 올바른 대답을 해야 한다”면서 “북남관계의 전도는 전적으로 박근혜의 태도 여하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조평통은 또 박 대통령이 말하는 ‘통일’에 대해 “외세를 업고 일방이 타방을 먹는 체제대결이며 체제대결은 곧 전쟁”이라며 박 대통령에게 “평화통일을 바라는가, 전쟁을 바라는가 대답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조선반도 비핵화를 실현하자면 미국 핵무기와 침략군대를 철수시켜야 하며 미국의 핵위협부터 제거해야 한다”면서 “(박 대통령이) 한미군사훈련을 중단하는 용단을 내려야 하며 오는 8월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 중단을 선포할 용의가 있는지 답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조평통은 천안함 폭침으로 남북간 민간교류와 협력사업 중단한 ‘5·24조치’를 남측의 ‘동족대결 정책’이라고 지적하면서 5·24 조치를 철회할 생각이 없는지도 물었다.

박 대통령이 제안한 비무장지대(DMZ) 세계평화공원 조성보다 “서해 5개 섬 열점지역을 평화수역으로 만드는 것이 더 절실한 문제”라며 서해평화수역 조성 의사가 있는지에 대해서도 박 대통령에 물었다. 

아울러 조평통은 남북 고위급 접촉에서 합의한 상호 비방중상 중단 합의를 위반한 것은 남측이라는 주장을 되풀이하면서 박 대통령이 이에 대해 인정하고 언행에 신중을 기해야 하며, 7·4공동성명과 6·15, 10·4선언 이행 의지가 있는지 등에 대해서도 대답할 것을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