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NGO관계자 4명 체포영장 발부

북한의 인민보안성은 27일 북한 주민을 유괴, 납치하는데 관여했다면서 일본 비정부기구(NGO) 관계자 등 4명에 대해 일본 정부에 신병인도를 요구했다.

인민보안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과 인터뷰에서 야마다 후미아키, 가토 히로시, 노구치 다카유키, 이영화 등 4명에 대해 체포영장이 발부됐다는 사실을 공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대변인은 “이자들은 일본에서 살다가 조국으로 귀국한 우리 공민들과 그 자녀들, 재조(재북) 일본인 여성들을 비롯하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공민들에 대한 유괴, 납치사건을 배후에서 조종했거나 이에 직접 관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이러한 행위를 우리의 국가주권과 공민들의 신변에 대한 엄중한 침해로, 우리 제도전복을 노린 책동의 일환으로 간주한다”며 “이에 따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형법과 형사소송법의 해당 조항에 준하여 1차적으로 일본 비정부기구 성원 4명에 대해 체포영장이 발부됐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과 일본의 정보모략기관, 우익보수세력의 배후조종을 받고 있는 반공화국단체들과 개별적 인물들이 인도주의의 미명하에 비정부기구의 탈을 쓰고 백주에 우리 공민들에 대한 유괴, 납치행위를 노골적으로 감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우리 제도와 인민의 생명 재산을 보호하고 지키는 것을 사명으로 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인민보안성은 우리 주권이 미치는 영역과 협력이 가능한 지역에서 그 집행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