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NGO관계자 체포영장 정당”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31일 북한 인민보안성이 최근 일본 비정부기구(NGO) 관계자들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한 것과 관련, “공화국(북한)의 자주권과 공민의 이익을 지키기 위한 지극히 정당한 자위적 조치”라고 밝혔다.

민주조선은 이날 개인필명 논평을 통해 “체포영장이 발급된 자들은 일본에서 살다가 조국(북한)으로 귀국한 우리 공민과 그 자녀들, 재조 일본인 여성들을 유괴.납치하는 데 직접적으로 관여한 범죄자”라며 “이 자들은 그들의 인권을 심히 유린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공화국 공민들에 대한 유괴.납치가 개별적 인물이나 단체에 의해 빚어진 우발적인 사건이 아니라는 것이 문제”라며 “이 사건은 명백히 일본정부의 지지와 비호, 조장에 의해 발생한 의도적이고 계획적이며 조직적인 반공화국 적대시 정책의 산물”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20만명의 조선여성을 강제로 끌고가 성노예로 전락시킨 일본이 오히려 우리를 걸고들고 있는 것은 그야말로 도적이 매를 드는 처사”라며 “지금 우리 인민들사이에는 일본의 반공화국 적대시 정책에 물리적 대응을 포함한 강력한 대응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여론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조선은 “일본이 우리의 정당한 요구(체포영장 발부자 신병인도)를 외면할 이유는 그 어디에도 없다”며 “일본당국은 문제의 공정한 해결을 위한 우리의 노력에 성의있게 대응해야 하며 반공화국 적대시 정책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 인민보안성은 지난 27일 북한 주민을 유괴.납치하는 데 관여한 혐의로 야마다 후미아키, 가토 히로시, 노구치 다카유키, 이영화씨 등 4명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일본 정부에 이들의 신병인도를 요구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