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6자회담 참가 않는게 바람직”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4일 일본이 6자회담에 참가하지 않는 것이 회담의 효율성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과 가진 문답에서 “일본이 6자회담에 참가하지 않겠다면 더 없이 좋은 일”이라며 “참가인원(참가국)이 적어지는 것은 회담의 효율성을 높이는데도 결코 나쁘지 않다”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이 ‘북한이 핵보유국의 자격으로 6자회담에 참석하는 것은 인정할 수 없다’고 밝힌 것 등을 거론하면서 “우리는 언제 한번 일본에 6자회담에 참가해 달라고 요청한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우리는 지금껏 일본이 회담에 참가하는 것이 달갑지 않았지만 다른 참가국과의 관계를 고려해 적당히 대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6자회담에 미국이 참가하는 조건에서 미국의 한 개 주나 다름없는 일본이 지방대표로 회담에 참가할 필요는 없다”며 “미국으로부터 회담결과나 얻어들으면 되지 않겠느냐”고 비꼬았다.

또 “일본에서 정부가 갓 구성돼 국내적으로도 바쁜 일이 많겠는데 불편하게 6자회담장에서 기웃거리지 말고 제 집안일에나 신경 쓰는 편이 더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일 미사일과 핵, 납치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대북제재를 해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는 등 6자회담 재개에도 불구하고 대북강경정책을 이어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