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6자회담서 납치문제 거론 말라”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9일 일본이 6자회담에서 납치문제를 거론하려는데 대해 간과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앙통신은 이날 북핵 6자회담과 관련, ’회담을 파탄시키려는 불순한 행동’이라는 논평에서 ’6자회담에서 납치 문제를 거론할 것’이라는 시오자키 야스히사(鹽崎恭久) 일본 관방장관의 최근 발언을 ’망발’이라고 성토하면서 “이미 다 해결된 납치 문제를 계속 떠들면서 반공화국 대결을 고취하고 그를 집권유지에 이용하려는데 대해 간과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회담 참가 자격도 없는 일본이 납치 문제가 회담의 기본 의제라느니 뭐니 하고 들고 다니는 것 자체가 가소롭고 역겹기 그지 없다”며 “현실은 일본이 조선반도 핵문제 해결에 관심이 없는 것은 물론 (6자)회담에 고의적으로 훼방을 놓으려 한다는 것을 명백히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세계의 많은 나라들이 이번 회담이 조선반도 비핵화에 실질적으로 이바지하는 결실 있는 회담으로 되기를 기대하고 있지만 일본이 이런 국제사회의 흐름에 역행해 나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6자회담은 조선반도의 핵문제와 그와 연관된 조미 현안 문제를 풀자는 것이 기본이고 전부”라면서 “6자회담에서 일본의 그릇된 책동으로 하여 회담이 복잡성을 띠게 되고 실질적인 결실을 보지 못하게 된다면 국제사회는 왜나라 정치인들의 행위를 절대로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통신은 “일본의 정치인들이 6자회담에서 납치문제를 집요하게 꺼들려(주장) 하는 것은 아베 정부도 납치 문제를 미끼로 과거 청산을 회피하고 국민 속에 민족적 대결 감정과 반공화국 적대의식을 고취해 7월에 있을 참의원 선거에서 권력 독점을 위한 정치적 지반을 강화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