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핵문제 해결 한사코 방해”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6일 “일본은 조선반도 핵문제를 지속시켜 군사대국화의 명분을 세워 이루지 못한 대동아공영권의 옛 꿈을 이뤄보려 하고 있다”면서 “이런 정치군사적 목적으로부터 일본은 조선반도 핵문제의 공정한 해결을 한사코 방해해 나서고 있다”고 비난했다.

통신은 이날 ‘6자회담의 부정역(부정적 역할)’이라는 논평을 통해 “6자회담 재개 합의가 이룩된 후 국제사회는 진정으로 회담의 성과를 기대하고 있지만 유독 일본만은 그렇지 않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통신은 “일본은 지금까지 조선의 핵무기가 저들의 안전에 커다란 위협으로 된다고 아부재기(아픔이나 어려움을 과장하며 엄살을 부리는 태도)를 치면서 우리의 미사일과 핵무기 보유의 자위적 성격을 부인해 왔으며, 이를 구실로 미사일방위체계 수립을 적극 다그치고 핵무력을 강화하는데 박차를 가했다”고 비판했다.

또 “아소 외상이 ‘북조선이 핵을 포기하는 것을 전제로 6자회담이 재개되어야 한다’, ‘납치 문제를 의제로 제기하는 것은 당연하다’는 궤변을 또다시 늘어놓았고, 사전협의를 위해 베이징(北京)에 왔다는 6자회담 일본 측 단장도 판에 박은 소리를 했다”면서 “이것이야말로 앞으로 재개되게 될 6자회담에서 일본이 또다시 부정역을 놀게 될 것이라는 것을 스스로 보여준 것”이라고 힐난했다.

통신은 “새 정치세력이 들어 앉은 일본에서 이전과 한치도 달라진 것이 없는 회담자세를 견지하며 그토록 회담 전야에 설레발을 치며 방해꾼 노릇을 하여 얻자는 것이 과연 무엇인가”면서 “미국의 하수인, 돌격대로 반공화국(반북) 소동에 객기를 부리는 일본이 진정 바라는 것은 조선반도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이 아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