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해외팽창 책동에 경각성 높일 때”

북한 민주조선은 12일 일본이 대미(對美) 군사협력과 지원을 강화하는 목적은 해외팽창야망 실현이라며 일본의 군사대국화와 해외팽창책동에 경각성을 높일 것을 촉구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이날 ‘대미지원에 깔린 일본의 검은 속심(속셈)’이라는 기명 논평을 통해 일본의 테러대책특별조치법과 미사일방어(MD)체제 수립 등을 거론, “일본은 미국의 세계제패전략에 편승, 적극적인 비호 밑에 해외팽창야망을 실현해 나가는 것을 주되는 수법으로 내세우고 있다”고 강조했다.

논평은 이어 “일본 반동들이 해외팽창을 궁극적 목표로 하고 그를 하나하나 실현해 나가고 있는 오늘의 현실은 일본의 해외 침략전쟁도발이 먼 장래의 일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지금이야말로 일본의 군사대국화와 해외팽창책동을 예리하게 주시하고 그에 각성을 높여야 할 때”라고 말했다.

또 “우리 군대와 인민은 점차 그 본색을 드러내고 있는 일본 반동들의 침략적 정체를 최대의 각성을 가지고 주시하면서 그에 대처할 만단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일본 반동들은 해외침략의 길이 완전한 파멸의 길이라는 것을 명심하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