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침략야망 실현 위해 ‘北위협론’ 제기”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일본 반동들이 우리 공화국(북한)의 그 무슨 위협에 대해 떠드는 것은 동북아시아 지역에서 군사적 패권을 장악하고 해외침략 야망을 실현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아시아의 맹주가 되려는 망상’이라는 제하의 기명논평에서 일본의 미사일 요격용 고출력 레이저 무기 연구.개발 착수 등을 언급하며 “아시아 재침은 일본 반동들의 변함없는 야망”이라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일본 반동들이 미국을 등에 업고 아시아의 맹주로 둔갑하려는 것은 개꿈”이라며 “동북아시아 지역에서 군사적 패권을 장악하고 아시아 재침의 길로 나아가려는 일본에 차려질 것은 수치스러운 파멸뿐”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이날 또 ’선제공격론에 비낀 위험한 재침 기도’라는 글에서 “일본 군국주의자들이 ’반테러’ ’유사시 대처’에 대해 요란히 떠드는 것은 그를 구실로 다른 나라들에 대한 선제공격을 감행하기 위해서”라며 “우리 인민은 일본 군국주의자들이 우리 나라의 자주권을 조금이라도 건드린다면 무자비하게 짓뭉개버릴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