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총리 후보들, 美 덕 보려 해”

노동신문은 2일 “일본의 차기 총리 후보들이 상전(미국)을 등에 업고 저마다 자기의 몸값을 올리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게재된 노동신문은 ’일본 특유의 고질적인 악습’이라는 글에서 총리 후보인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전 관방장관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현 관방장관 사이에 벌어진 ’미국으로부터의 지지 논란’을 소개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두 후보는) 미국을 할아버지처럼 믿고 있으며 그들의 지지를 받아야 권력의 자리에 들어앉을 수 있다고 타산하고 있다”며 “세상사람들은 미국 상전에게 잘 보여 덕을 보려고 너절하게 행동하는 일본의 정객들을 보며 쓴웃음을 짓고 있다”고 비꼬았다.

신문은 “일본은 정치난장이식 미숙한 외교와 비굴성으로 인해 아시아 나라들을 비롯한 국제사회에서 배척을 받고 있다”며 “더욱이 미국의 정객들도 일본을 좋게 보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