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총리 신사참배로 외교적 고립”

북한 민주조선은 2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참배로 외교적으로 고립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민주조선은 ’심각한 정치외교적 위기에 직면한 일본’ 제목의 글에서 “일본 집권자가 지난날 아시아 인민들에게 불행과 고통을 들씌운 살육과 방화, 파괴의 진범인들의 위패가 보관된 야스쿠니 신사를 찾아가 두손을 합장하고 머리를 수그리고 명복을 빈 것은 군국주의 범죄자들의 과거죄행을 찬미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조선은 “최근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나라들은 일본 반동의 추태를 인류의 평화 염원을 짓밟고 정의와 양심을 모독하는 범죄행위로 엄중시하면서 강력한 항의와 규탄을 퍼붓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일본이 군국주의 해외침략의 길로 나간다면 외교적 고립은 물론 완전한 파멸을 면치 못하게 될 것”이라며 “일본은 현실을 냉철히 보고 당면해서는 야스쿠니 신사 참배소동을 중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문은 “국제사회가 일본의 일거일동을 예리하게 주시하고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일본은 과거와 깨끗이 결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