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조총련 탄압 비난 성명

북한의 4개 법률단체는 28일 공동성명을 내고 “일본 당국이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탄압책동을 당장 중지하지 않는다면 외교적 보호와 관련한 국제법에 따르는 강력한 법률적 대응조치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의 법률가위원회와 변호사회, 민주법률가협회, 법률가학회는 이날 공동성명에서 “총련(조총련)과 재일 조선공민에 대한 일본 정부의 탄압행위는 곧 우리 공화국의 존엄과 자주권에 대한 침해행위”라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4개 단체는 조총련 도쿄(東京)본부 및 지부 압수수색, 횡령죄로 복역하던 조총련 간부의 사망 등을 거론하며 “지금 일본땅에서는 간토(關東) 대지진 때의 조선사람 사냥을 방불케 하는 살벌한 분위기가 그대로 재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일본 당국의 조총련 탄압을 ‘국제법에 대한 난폭한 유린행위’로 규정한 뒤 “사죄와 보상은 고사하고 피해자들에게 온갖 민족적 차별과 학대행위를 일삼는 것은 시대착오적인 군국주의 역사관에 물젖은 아베 일당만이 감행할 수 있는 파렴치한 범죄행위이다”고 비난했다.

이들 단체는 또 “일본 당국의 인권유린 행위는 인종과 성별, 언어와 신앙에 관계없이 모든 사람의 인권과 근본적인 자유를 존중하며 온갖 형태의 인종차별을 금지할 데 대한 세계인권선언과 국제인권협약에 대한 도전이며 국제테러근절조치에 관한 선언에도 배치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4개 단체는 “아베 일당이 과거 죄행에 대해 보상하고 재일 조선공민들을 보호해야 할 책임을 회피하는 것은 조.일 평양선언에 대한 배신”이라며 “모든 후과에 대한 법적 책임에서 절대 벗어날 수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