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조총련 산하단체 수색 비난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4일 일본 공안 당국의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산하단체 압수수색을 ’납치문제를 해결하려면 북한에 압력이 필요하다’는 우루마 이와오(漆間巖) 일본 관방부 장관의 발언과 연관지으며 “우리 공화국(북한)을 압박해 불순한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려는 일본 반동들 특유의 간악하고 비열한 흉계의 산물”이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제 손으로 제 눈 찌르는 격의 자살행위’ 제하 논평에서 일본이 “총련에 대한 탄압소동에 매달릴수록 문제 해결의 길은 더욱 멀어지”게 될 것이라면서 일본의 “반공화국 적대시 책동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