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조총련활동 보장 국가의무 다해야”

노동신문은 2일 일본 당국에 대해 북.일 평양선언의 정신과 원칙대로 재일 동포들의 자유로운 왕래와 생활 안정,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의 활동을 보장해야 할 국가적 책임과 의무를 다할 것을 촉구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일본 반동들이 총련과 재일동포들을 억누르고 괴롭히는 정치적 탄압과 박해책동에 끈질기게 매달릴수록 백년 숙적인 일본에 대한 우리 인민의 적개심과 원한은 더욱 뼈에 사무치게 될 것이며 그만큼 결산도 더욱 철저할 것”이라며 그같이 강조했다.

신문은 “일본 당국은 극우세력의 무분별한 난동을 적극 부채질하는 한편 여러 가지 악법들을 연이어 조작하여 총련과 재일동포들의 목줄을 조이고 있다”며 이는 “초보적인 국제질서와 외교관례, 인륜 도덕도 모르는 야만적인 행위이며 노골적인 테러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