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조총련탄압…필요한 조치 취할 것”

북한 외무성은 1일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에 대한 일본당국의 탄압을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와 관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일본 정부가 “정리회수기구를 내세워 총련(조총련) 중앙회관 토지와 건물에 대한 강제경매까지 강행하려 날뛰고 있다”면서 “우리는 총련 탄압책동을 절대로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며 해당 부문에서는 필요한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변인은 그러나 ’필요한 조치’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대변인은 특히 “아베 일당이 6자회담장에서는 일언반구도 못하고 뒤에 돌아앉아 애매한 총련을 악착하게 탄압하고 있는 것은 너무도 졸렬한 처사가 아닐 수 없다”며 “이처럼 불순한 속셈을 품고 비열하게 처신하는 일본이 과연 6자회담에 계속 참가해야 하겠는가에 대해 심중히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조총련 건물.토지 강제경매 움직임을 “총련의 물리적 활동거점을 제거해 총련과 재일조선인 활동을 말살하려는 책동으로 역대 일본의 그 어느 정권도 감히 엄두를 내지 못한 우리 공화국에 대한 흉악한 주권침해행위”라며 “총련의 건물과 토지까지 빼앗으려는 것은 금융제재에 못지 않은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에 대한 난폭한 침해행위로 된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총련 건물.토지 강제경제가 아베 총리의 ’계획적인 모략’과 ’직접 지시’에 따른 것으로, “아베일당의 총련 탄압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가장 무모하고 악착한 지경에 이르고 있다”며 “아베는 납치문제에서 저들의 억지주장이 통하지 않게 되자 총련 건물을 강탈하는 방법으로 조(북).일 관계를 최악의 상태에 몰아넣음으로써 6자회담 진전에 장애를 조성하려고 이성을 잃고 헤덤비고 있다”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이어 “조선반도 비핵화를 위한 6자회담의 진전에 찬물을 끼얹고 있는 일본의 속셈은 결국 문제 해결을 끌어 저들의 군국화를 실현할 때까지 그 구실을 유지해 보려는 데 있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