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제재 발동에 강력한 보복조치”

북한이 ’납치문제’와 관련한 일본의 제재 움직임에 대해 정면 대응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8일 개인필명 논평을 통해 “우리 공화국을 고립.질식시키려는 것은 일본 극우익 보수세력들의 변함없는 속셈”이라며 “우리는 일본의 제재 발동에 강력한 보복조치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일본 정부가 납치문제특명팀에 ’법집행반’ 등 2개 조직을 신설하고 자민당이 ’북한인권침해문제대처법안’을 국회에 제출하려는 것에 대해 “일본반동들의 대조선 적대시 책동이 극도에 이르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비판하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또 “이번 제재놀음은 일본 극우익 보수세력이 미국과 공모해 벌이는 무분별한 대조선 적대시책동의 계단식 확대”라며 “그 어떤 제재조치도 선전포고로 간주할 것이라고 밝혔음에도 일본 반동들이 반공화국(반북) 제재조치를 취하는 데로 나아가는 것은 새로운 전쟁의 불집을 터뜨리기 위한 의도된 도발”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북한 인민보안성은 지난 27일 일본 비정부기구(NGO) 관계자 등 4명에 대해 북한 주민(북송 교포 등)을 유괴, 납치하는 데 관여한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한 사실을 공개하며 일본 정부에 이들의 신병 인도를 요구하는 등 일본의 ’납치공세’에 맞불을 놓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