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제재 몽둥이 흔들다가는 큰 코 다칠 것”

일본이 북한의 ‘자위적 국방력’ 강화 조치를 걸고(문제삼아) 반(反)공화국 적대시 압력 책동의 수위를 높일 목적으로 독자적 ‘제재조치’를 취하고 나섰다고 북한 노동신문이 22일 강도높게 비난했다.
 
논평은 “일본이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관련 혹은 기타 대량살륙무기 관련 계획 및 활동에 공헌할 수 있는 자산의 이전에 관한 방지조치’를 결정하고 외무성과 금융청을 비롯한 각 성, 청들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핵활동에로 이어질 수 있는 거래나 설계, 제조 등 핵과 관련된 모든 지불을 규제’한다는 내용의 이 제재조치는 북한과 관련한 모든 거래의 전면차단을 노린 것”이라고 분석했다.

신문은 “일본 외무성이 일본내 모든 금융기관들에 우리 공화국과 관련되는 자산의 이전에 특별한 주의를 돌릴 것을 요구했다”며 “일본 문부과학성과 일본 내 대학들, 연구기관들에서도 핵과 대량살륙무기와 관련한 재일동포 자녀들의 교육과 훈련을 금지할 데 대해 지시했다”고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논평은 “현재 일본에서 북한으로 오고 가는 총련 조직들과 총련계 동포들의 우편물, 정기간행물이나 기관지들도 차단되고 있다”며 “일본의 이런 행위는 상식 밖의 치졸한 행위이며 뼈 속까지 대 조선(북한) 적대 의식이 깊이 박힌 자들만이 자행할 수 있는 극단적인 반 공화국 적대시 책동의 발로이면 국가유린 범죄다”고 말했다.

논평은 “일본이 반공화국, 반총련 적대시 정책이 도를 넘어 극한점에 이르고 있다”며 “대 조선 적대시 정책에 환장한 나머지 이성을 잃고 히스테리적 발작을 일으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논평은 계속해 “일본의 무분별한 반공화국, 반총련 책동을 끓어 넘치는 민족적 의분을 담아 준렬히 단죄 규탄 한다”며 “북한과 총련에 함부로 ‘제재’ 몽둥이를 휘두르다 큰 코 다칠 수 있다”고 협박을 서슴치 않았다.
.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