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제재, 美 비위 맞추는 정치적 추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3일 일본의 대북 금융제재 승인에 대해 ’미국에 비위 맞추는 정치적 추태’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통신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일본이 지난 19일 각료회의에서 대조선(대북) 금융제재 발동을 승인했다”면서 “이번 제재소동은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추종해 상전의 비위를 맞추려는 정치적 추태로 밖에 달리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이 공공연히 반공화국(반북) 제재의 실천적 조치를 취해 나가는 것은 조일(북일) 평양선언의 정신과 원칙을 난폭하게 위반한 행위”라며 “조일관계를 더욱 대결 국면으로 이끌어가는 무모하고 도발적인 행위”라고 강조했다.

통신은 또 “일본은 미국의 정책이라면 무턱대고 받아 외우며 미국을 등에 업고 정치·군사적 어부지리를 얻으려 하고 있다”면서 “일본의 도발적이고 너절한 추태를 수수방관 하지 않는 것은 물론 필요한 조치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