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제재엔 ‘물리적 대응’하겠다”

북한 송일호 북.일 협상대사는 10일 일본과 회담에서 “납치문제를 구실로 제재를 가한다면 강력한 물리적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송 대사는 북.일회담을 마친 뒤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와 가진 인터뷰에서 “일본이 제재를 하겠다고 나오는 조건에서는 강력한 물리적 대응을 하겠다고 대답을 줬다”고 말했다.

조선신보 보도에 따르면 송일호 대사는 일본이 신광수를 납치범으로 주장하면서 신병인도를 요구하고 있는 것과 관련, “벌써 전에 일본측은 (그에 대해) 여권소지법 위반이라고 통보했다”며 “당시에는 인도문제를 꺼내지도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본이 그 무슨 증언을 근거로 삼아 주권국가의 공민을 인도하라고 한다”며 “그 증언자를 우리가 직접 확인하고 거짓말을 유포시키는 목적을 밝혀내야겠다”고 강조했다.

송 대사는 요코다 메구미 유골의 진상조사와 관련, “감정을 담당했다는 요시이 도미오씨와 우리나라 감정전문가들 사이의 면담이 이뤄지고 감정결과에 대한 검증작업이 실현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일본이 가짜라고 단정한 이상 유골을 가지고 있을 필요가 없고 반환되어야 한다”며 “우리는 평양에 있는 유가족들에게 유골을 돌려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납치문제 해결에 대해 “우리가 일본에 대해서 성의를 가지고 대하면 대할수록 의문점이 더 커지고 새로운 문제점이 더 많이 제기된다는 결론에 이를 수밖에 없다”고 회의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송일호 대사는 “우리가 납치문제의 해결을 위해 성의있는 노력을 기울여온 것은 납치라는 행위가 나쁜 것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에 양심적으로, 도덕적으로 행동했을 따름”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의 과거청산과 관련해 “과거의 물적 피해에 대해서는 경제협력방식으로 해결해 나갈 수 있다”며 “하지만 식민지 시기의 강제연행과 학살만행,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은 별도로 계산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재일조선인 문제에 대해 “이들이 일본에 살게된 역사적 경위와 그들이 처한 오늘의 사회적 처지를 고려할 때 일반 재일 외국인들과는 구별되는 특별한 지위가 부여되어야 한다”며 민족성 보장과 안정된 생활의 담보 등을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