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전후세대 침략역사 망각 `우려’

북한의 평양방송은 26일 ‘참배 뒤에 숨겨진 고이즈미의 흉심’이라는 대담 프로그램에서 일본이 과거청산 문제를 피해 가려는 의도는 앞으로 나라를 이끌 전후 세대를 염두에 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날 프로그램은 평양방송 소속 기자 2명이 나와 질문과 답을 주고 받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두 기자는 고이즈미 일본 총리가 주변국의 반대에도 신사참배를 강행한 배경에 대해 “과거 일본의 범죄적 침략 역사를 정의의 해방 역사로 미화해 일본 국민과 자라나는 새 세대들의 머릿속에 인식시키고 심어주자는 데 있다”고 입을 모았다.

한 기자가 “거짓말도 백번 하면 통한다는 이런 말이 있지 않느냐”고 일본 역사왜곡의 심각성을 지적하자 다른 기자는 “(일본의 고이즈미 총리는) 이렇게만 되면 일본이 저지른 엄청난 과거에 대한 청산 문제도 흐지부지될 것으로 타산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두 기자는 아베 신조 일 관방장관과 이시하라 신타로 도쿄도지사의 신사참배 옹호 발언에 대해서도 일제히 우려를 표명했다. 두 사람은 일본의 전후 세대를 대표하는 우익 정치인들이다.

이러한 일본 우익 정치인들의 움직임은 결국 동방판 파시즘이라고 할 수 있는 야마토(大和) 민족주의 국가로 일본을 거듭나게 하려는 의도에서 출발하고 있다고 이들은 우려감을 나타냈다.

아베 장관과 이시하라 도쿄도지사 등 우익세력의 폭넓은 지지를 확보하고 있는 고이즈미 총리가 군국화를 추구하고 있는 것도 이런 배경에서 출발했다는 것.

참석 기자들은 “과거를 왜곡하는 나라는 미래를 열어 나갈 수 없다”고 강조하고 “고이즈미를 비롯한 일본의 집권계층의 도덕적 저열성, 파렴치성, 오만성이 집약돼 있는 야스쿠니 신사 참배놀음이 일본에 가져다 줄 것은 국제적 고립과 파멸밖에 없다”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