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전사자 유골 반환 대가로 100억엔 요구”

북한이 태평양 전쟁 종전 전후로 북한에서 숨진 일본인 유골을 본국에 반환하는 대가로 총 100억 엔(한화 약 994억 원)에 달하는 경비를 일본 측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북한은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한 일본과의 비공식 협상에서 일본인 유골 약 8천구를 발굴하는 대신 묘지 조사와 발굴 경비 등으로 유해 한 구당 120만 엔씩 총 100억 엔을 요구했다.

또 북한은 북일 합의에 따라 작년 7월 납치 문제를 재조사했으나 요코타 메구미 등 일본이 납북자로 공식 규정한 12명(이미 일본으로 귀환한 사람을 제외한·공인 납북자) 중 8명은 사망했고 4명은 아예 입국한 바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현 일본 정부가 북한과의 관계에 있어 일본인 납치 문제를 최대 현안으로 꼽고 있는 만큼 북한의 이 같은 요구를 받아드릴 가능성은 낮다.

북한과 일본은 약 1년 전 일본인 납치 관련 조사를 개시한 바 있다. 특히 올해 7월부터 9월 초까지 총 네 차례 중국 다롄(大連)에서 비공식 당국자 접촉도 진행했다. 그러나 아직까지 양국은 납치 문제에서 입장 차를 보이고 있다.

일본은 “북한에 생존해 있는 공인 납북자는 더 이상 없다”라는 북한의 조사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나 북한 역시 납치 문제에 앞서 유골 반환 등 다른 현안부터 풀자는 제안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북한은 작년 5월 말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일 외무성 국장급 회담에서 일본 정부가 공인한 납북자뿐만 아니라 자국 내 모든 일본인에 대한 포괄적인 조사를 하겠다고 합의한 바 있다. 또 조사를 통해 확인된 사람은 본국으로 귀국시키는 방향으로 일을 추진하고, 대신 일본은 독자적으로 시행 중인 대북제재의 일부를 해제한다는 결론을 도출해냈다.

이에 따라 북한은 지난해 7월 4일 북한 내 일본인에 대한 포괄적인 조사를 위해 특별조사위원회를 설치, 조사에 착수했다. 일본도 같은 날 독자적인 대북제재 중 송금 및 인적 왕래와 관련한 제재 등을 일부 해제했다. 그러나 그로부터 1년 2개월여 지난 지금까지 양측의 입장 차는 더 이상 좁혀지지 않고 있으며, 북한의 첫 조사결과도 공개되지 않고 있는 상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