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적대시정책에 결판 볼 것”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전면 부정하고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에 환장이 된 일본과는 끝까지 결판을 보아야 한다는 것이 우리 인민의 철석같은 의지”라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역사의 징벌을 면치 못할 무뢰한들의 파렴치한 망동’이라는 제하의 논설에서 “일본군 위안부 범죄를 부정하고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계단식으로 확대하는 일본 반동들의 책동에는 무서운 독기가 어려있으며 전쟁 위험이 뒤따르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특히 “얼마전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자민당이 치욕을 당한 것은, 침략역사를 옹호하고 파쇼화를 다그치는 반동적 군국주의 세력들의 운명이 어떻게 되는가를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며 “아베 일당은 ’납치산업’에 명줄을 걸고 분별없이 날뛰다가는 제 명을 다 채우지 못하고 파멸되게 된다는 것을 명심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일본은 역사적으로 우리 인민에게 피해만을 입힌 백년 숙적, 철천지 원수”라며 “일본 반동들과는 끝까지 결판을 보아야 과거 일본이 저지른 침략적 범죄에 대한 사죄와 보상을 받아낼 수 있으며 조선반도를 포함한 아시아의 평화와 안전을 지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