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재침준비 적극 추진”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9일 “일본이 우리나라(북한)와 중국의 군사적 위협을 방위한다는 명분으로 군사적 재침 준비를 공개적으로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위협에 대처해 새로운 군사적 조치를 취한다는 일본의 ‘방위백서’는 군국주의 부활과 군사대국화, 해외 팽창책동을 합리화하려는 극히 위험천만한 움직임”이라고 비판했다.

논평은 “우리는 일본이 적대행위를 하지 않는 한 우리의 자위적 무장력은 절대로 일본에 위협적인 존재로 되지 않을 것이라고 명백히 밝혔다”며 “일본이 염불처럼 외워대는 북조선 핵 및 미사일 위협설은 일본반동들의 정치적 타산에 의해 조작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논평은 이어 “최근 일본은 미국과의 군사적 동맹을 강화하는 것과 함께 전력증강 계획을 다그치면서 해외에서의 군사작전 능력을 급격히 높여 나가고 있다”며 “미국을 등에 업고 감행되는 일본의 군사대국화와 해외팽창 책동으로 조선반도를 비롯한 동북아시아 지역의 정세는 매우 긴장되어 있다”고 말했다.

논평은 “일본반동들이 독도를 분쟁지역이라고 우겨대며 의도적으로 영토분쟁을 야기시키는 것도 지역정세를 긴장시켜 군사대국화와 재침야망 실현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려는 책동”이라며 “동북아시아 지역에서 진정한 화해와 평화를 이룩하려면 제 잇속을 위해 남의 희생을 전제로 하는 일본과 같은 암초가 없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