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인권 거론 자격없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21일 일제 강점 등을 거론하면서 일본은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거론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인권소동의 돌격대인가’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이 유엔총회에서 대북인권결의안을 채택하기 위해 노력한 점을 비난, “일본이 우리 인민 앞에 저지른 과거범죄는 그 누구의 보호와 묵과에 의해 지워질 그런 것이 아니고 대미추종의 강도에 따라 약화될 그런 것도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통신은 “일본이 미국의 인권소동에 앞장서서 우리 공화국의 존엄과 이익을 침해하고 과거의 범죄를 덮어버리려는데 대해 절대로 용납할 수도, 묵과할 수도 없다”며 “지금 일본이 추구하는 것은 납치문제를 국제화해 공화국의 영상(이미지)을 흐리게 하고 과거청산을 회피하려는데 있다”고 지적했다.

중앙통신은 “일본은 지난 세기에 우리 나라를 침략해 조선인민의 피와 땀으로 살찐 세계최대의 납치국이고 범죄국”이라며 “성근한 사죄와 보상이 없는 한 일본의 과거범죄는 청산된 것으로 볼 수 없고 일본에 있어서 영원한 멍에로 남아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신은 “미국이 인권소동의 돌격대로 나선 일본을 언제까지 쓰다듬어줄지도 모를 일”이라며 “미국은 결코 그런 의리적인 나라가 아니라는 것을 일본의 정치인들은 똑똑히 알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