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인권거론은 적반하장”

북한 민주조선은 25일 일본이 제61차 유엔인권위원회에서 대북 인권결의안 가결을 주도한 것과 관련, “과거청산의 역사적 책임과 도덕적 의무를 지고 있는 일본이 인권문제를 입에 올리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민주조선은 이날 논평을 통해 “못된 버러지(벌레) 장판 바닥에서도 모로 간다”고 꼬집은 뒤 “일본이 이미 해결된 납치문제를 또다시 운운하며 구차스럽게 국제적 협력을 요구했다”고 비난했다.

논평은 “과거 일본은 우리 나라를 비법적으로 강점하고 우리 인민에게 헤아릴 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들씌운 가해국”이라며 “인권문제라면 일본은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는 처지”라고 강조했다.

또 “유독 우리 인민만이 일본으로부터 과거죄행에 대한 아무런 보상도 받지 못한 상태”라면서 “원래 일이 제대로 되려면 일본의 과거범죄에 대한 청산이 우선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해서는 “우리에 대한 일본의 반민족적 적대행위의 결과”라며 “하지만 우리는 인도주의 이념과 조(북)ㆍ일 관계개선의 염원에서 일본의 요구를 다 들어줬다”고 말했다.

논평은 이어 “엄연한 역사적 사실을 부인ㆍ왜곡하며 과거청산의 책임을 회피하려는 나라는 세상에 유독 일본뿐”이라며 “우리 민족을 욕되게 한 일본이 도리어 우리에게 삿대질하는 것은 도적이 매를 드는 것과 같은 파렴치한 짓”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