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위안부 문제 책임회피 속셈”

북한 노동신문은 28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포함한 일본 집권층이 위안부 강제성을 부정해 책임 회피를 시도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신문은 이날 ’성노예 범죄의 강제성을 부정하는 검은 속심’이라는 글을 통해 “오늘 일본 반동 집권계층 속에서 일제의 성노예 범죄 왜곡책동이 하나의 유행병처럼 되고 있다”면서 “일본군 위안부 범죄의 강제성을 부정하는 것 자체가 언어도단이며 파렴치한 역사왜곡 행위”라고 비판했다.

또 “일본의 현 집권세력이 위안부 범죄의 강제성을 공공연히 부정하는 것은 일본 특유의 비열성과 철면피성의 극치”라며 “성노예 범죄의 강제성을 부정하는 이면에는 그 책임과 피해보상을 회피하려는 속심(속셈)이 깔려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나아가 “일본군 위안부 죄행을 솔직하게 인정하고 사죄, 보상하는 것은 일본의 회피할 수 없는 역사적 책임이며 법적, 도덕적 의무”라고 못박고 “아베 세력이 아무리 성노예 범죄의 강제성을 부정해도 절대 그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의 ’조선 일본군 위안부 및 강제연행피해자보상대책위원회’(조대위) 홍선옥 위원장은 지난 19~21일 서울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해결을 위한 제8차 아시아연대회의에 참석, “일본의 과거청산 없이 조(북).일 관계 개선은 없다”며 위안부 문제 해결 등 일본의 과거청산을 강력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