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위안부범죄 비호, 군국주의 부활 목적”

북한 외무성은 7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종군위안부 범죄를 부정하는 것에 대해 “국제사회의 한결같은 비난과 규탄에 도전하여 피로 얼룩진 조상들의 전범행위를 극구 비호해 나서면서 추구하고 있는 것은 다름 아닌 일본군국주의의 부활”이라고 비난했다.

외무성은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종군위안부를 강제동원한 증거가 없다”, “(종군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본의 사죄를 요구하는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의 결의안에 대해) 의결이 되더라도 사죄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아베 총리의 발언을 망언이라고 비판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외무성은 이어 “군국주의 부활은 결코 아베가 염불처럼 외우는 ’아름다운 일본’이 아니라 파멸에로 가는 길”이라며 “역사는 부정한다고 해서 없어지거나 왜곡한다고 해서 달라지는 것이 아니며 일본군 위안부 범죄는 반드시 결산 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외무성은 또 “명색이 일국의 수상이라는 사람이 올바른 역사관을 가지고 과거범죄에 대해 겸허하게 반성할 대신 말재간을 피우면서 엄연한 역사적 사실과 국제사회의 공정한 여론에 감히 도전해 나서는 것을 보면 일본의 양심과 도덕적 저열성이 과연 어느 정도인가 하는 것을 잘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외무성은 “일본당국이 제아무리 발버둥치며 죄 많은 과거를 미화하고 ’20세기 최대의 인신매매행위’인 일본군 위안부 범죄를 덮어버리려 하여도 그것은 외면할 수도 무시할 수도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역사는 잘못된 과거를 올바로 반성하지 않으면 그것을 되풀이하게 된다는 교훈을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북한 ’조선일본군 위안부 및 강제연행피해자보상대책위원회’도 대변인 담화를 통해 아베 총리의 발언을 “일본군 성노예 범죄 그 자체를 부정하는 망동이 아닐 수 없다”며 “A급 전범자의 손자인 아베는 망발을 한데 대해 당장 사과하고 발언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일본군성노예범죄는 일본의 국치”라며 “일본은 하루빨리 과거의 죄악을 씻기 위한 길로 나와야 한다”고 역설했다.

단체는 또 “우리는 아베의 발언을 통해 자신의 불순한 정치적 야욕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역사도, 인륜도덕도 서슴없이 저버리는 정치사기꾼, 파렴치한으로서의 그의 실체를 똑똑히 알 수 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